[한글 포스터] 「문명 5: 멋진 신세계」


<문명 6>가 나올 무렵 뒤늦게 <문명 5>에 빠져들었다. 처음 1시간은 이게 무슨 재미인가 싶더니 어느새 50시간이 되고 100시간이... 여하튼 명성에 걸맞는 정말 재미있는 게임이었다. 게임도 게임이지만 정말 역사 시뮬레이션의 최고봉임을 증명하는 배경 설명도 정말 인상 깊었다. 하나씩 읽다 보니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르겠더라. 웬만한 세계사 교과서보다 훨씬 더 공부가 잘 되는 것 같았다. 물론 시간 대비 효율은 꽝이다. 나름대로 세계사 공부를 열심히 했다고 생각했는데, 하일레 셀라시에나 아오에투, 부디카, 샤카 등 처음 들어보는 이름이 많이 나와서 특히 재밌게 공부할(?) 수 있었다.

아직 도전 과제 100% 달성은 못 했지만, 기념할 만한 무언가를 만들고 싶어 고민하다 한글 로고 포스터를 만들어 보았다. 첫 두 개는 게임 내 이미지, 다음 두 개는 기왕 한글을 쓴 만큼 한국이 배경이다. 그다음 두 개는 올해, 그리고 이번 달이 러시아 혁명 100주년인 만큼 러시아를 배경으로. 마지막 하나는 기왕 러시아 배경을 만든 거 겸사겸사 러시아어 포스터를 만들었다. 부제는 멋진 신세계 대신 러시아 작가 예브게니 자먀찐의 디스토피아 소설 『우리들(МЫ)』을 차용해 붙였다.


배경 이미지 출처
1. <문명 5: 멋진 신세계>의 테마 이미지
2. <문명 5: 멋진 신세계>의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이미지
5. 1917년 붉은 광장에서 연설하는 레닌, 채색자 알 수 없음, twizz에서 가져옴
6. Евгений Халдей, «Знамя Победы над Рейхстагом»
7. <문명 5: 멋진 신세계>의 과학 승리 이미지


demo.egloos
@Demagogy

「뉴 뮤턴트」: 공포 영화로 다시 돌아온 '엑스맨'

<데드풀>과 <로건>의 대박 이후 (폭스) 히어로 장르의 지평이 급격히 넓어지고 있다. 이번에 새로 예고편이 공개된 <뉴 뮤턴트>는 심지어 공포물이다. 분위기가 그렇다는 게 아니라 공식 장르가 공포다. 예고편엔 명작 스릴러·공포 영화에 대한 오마주가 눈에 띈다. 이런 괴작(?)이 세상이 나올 수 있었던 데엔 아마 <... » 내용보기

[포스터] 「배트맨: 아캄 나이트」 ─ 아즈라엘

<배트맨> 시리즈의 오랜 팬이지만, 아즈라엘은 봐도 봐도 익숙해지지 않는 캐릭터다. 이 캐릭터가 특별히 눈에 들어온 건 역시 <아캄 시티>에서 였다. 뭔가 엄청난 게 있는 척하다 끝까지 척만 하고 사라지는 게 충격적이었기 때문이다. 전체적으로 짜임새 있고 탄탄한 <아캄 시티>였던 터라 그 충격이 더 컸을지도 모르겠다.&l... » 내용보기

[포스터] 「배트맨: 아캄 나이트」 ─ 배트모빌

최근 <배트맨: 아캄 시리즈>의 전 작품을 100% 클리어로 끝마쳤다. <아캄 오리진>의 극악한 멀티 플레이 도전 과제가 남아 있긴 하지만, 여하튼 <아캄 시티>로 처음 이 시리즈를 접하고 딱 1년 6개월 만의 일이다.아캄 시리즈는 한동안 게임이라는 매체와 배트맨이라는 콘텐츠에서 멀어져 있던 나에게 다시금 열정을 불어 넣... » 내용보기

「Reigns」: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라지만 결국은 다 죽는다

개발: Nerial장르: 카드, 시뮬레이션출시: 2016년 8월가격: 3,300원난이도(클리어): 다소 쉬움난이도(100%): 상당히 성가심플레이 시간(클리어): 3시간~플레이 시간(100%): 16시간~태그: 선택의 중요, 인디, 롤플레잉, 중세, 어드벤쳐, 시뮬레이션, 카드게임, 싱글 플레이어, 캐주얼, 전략1. 단순함 속에서 빛나는 통찰시뮬레이션의... » 내용보기


구글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