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명의 러시아사] II. 러시아 제국의 굴절: 조국전쟁과 데카브리스트의 난 역사

  II. 러시아 제국의 굴절

  1. 조국전쟁과 데카브리스트의 난

  알렉산드르 1세(재위 1801~1825년) 재임 시기 유럽에서는 역사적인 사건이 벌어진다. 나폴레옹이 모스크바에서 패퇴한 것이다. 이 사건으로 나폴레옹은 몰락하고 러시아는 명실상부한 유럽의 강국으로서 자리를 잡게 된다. 알렉산드르 1세는 유럽 신성 동맹의 맹주로 추대되었으며, 이후 러시아는 수십 년간 ‘프랑스의 전염병’을 퍼뜨리는 혁명 분자들을 탄압하는 ‘유럽의 헌병’으로서 역할을 하게 된다. 비록 유럽 최고의 군사 강국으로 떠올랐지만 전쟁을 거치며 러시아의 공업 기반은 상당 부분 황폐화된다. 이는 곧 농노제를 포함한 기존질서가 강화되는 것으로 귀결되었다.[6]

  19세기 전반을 거치며 농노제에 대한 간헐적인 문제제기가 있었으나, 실질적인 개혁은 전혀 이루어지지 않았다. 러시아 관료 기구는 농노제를 대체할 그 어떤 대안도 갖고 있지 못했다. 대부분의 농장소유주들은 이 제도가 존속해야한다고 믿었으며, 이는 귀족과 짜르도 마찬가지였다.

  나폴레옹 전쟁은 러시아 국내에서도 새로운 조류를 형성하는데, 프랑스 원정에 참여한 청년 귀족 장교들을 중심으로 결성된 ‘데카브리스트’[7]가 그것이다. 프랑스 혁명의 결과를 직접 목격한 그들은 전제정과 농노제에 반대해 짜르와 맞선다. 1825년, 3,000명의 근위대가 농노제 폐지와 헌법 제정을 요구하며 상트 페테르부르크의 광장에 모인다. 비록 이 혁명은 니콜라이 1세에 의해 진압되지만, 그 혁명 정신은 오랫동안 러시아 국민들의 기억 속에 남는다.

<그림 5> 군대란 본질적으로 역설적인 존재이다. 체제를 수호한다는 점에서 고도로 보수적이나, 적과의 대결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끊임없는 진보가 요구되기 때문이다. 청년 장교들은 역사적으로 많은 개혁과 혁명을 이끌었고, 이는 근대가 아닌 오늘날까지도 제3세계를 기점으로 종종 발견된다. 데카브리스트의 난 역시 황제의 근위대로부터 시작된 것이었다. 그러나 이 운동이 실패함으로써 러시아 사회에는 반동이 찾아오고, 결과적으로 개혁은 다시 한참을 미뤄지게 된다.
Vasily Timm, 1853, <Attack of the square of the Decembrists Horse Guards regiment of December 14, 1825>, 캔버스에 유채, 에르미타주 박물관.

황제가 근위병의 호위를 받으며 모습을 드러내자 우리는 모두 기쁜 마음으로 그를 바라보았다. 그때 농민 하나가 황제가 탄 말 앞을 지나 길을 건너갔다. 그러자 황제는 갑자기 검을 빼어 들고는 도망가는 농민을 향해 말을 달리는 것이 아닌가. 경찰도 방망이로 그를 마구 매질했다. 우리는 우리의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리고 황제에 대한 존경 대신 가슴 가득 수치스러움을 느꼈다.
- 어느 데카브리스트의 기록 중에서

[6] 전후 복구 비용을 위해 더 많은 조세가 농민들에게 부과된다.

[7] 12월 당원이라는 뜻. '데카브(декабрь)'는 러시아어로 12월


demo.egloos
@Demagogy


핑백

  • 전격전 : [혁명의 러시아사] 목차와 참고문헌 2013-09-14 23:42:21 #

    ... ; 2. 표트르 대제의 유럽화 정책 3. 표트르 대제의 농노 정책 4. 예카테리나 2세의 개혁 정치II. 러시아 제국의 굴절 1. 조국전쟁과 데카브리스트의 난 2. 크림 전쟁의 패배 3. 대개혁과 농노 해방 4. 러시아에서 봉건제로부터 자본주의로의 이행III. 혁명을 향한 여 ... more

덧글

  • 카더라통신 2013/09/15 03:07 #

    그냥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제정 러시아 내부적으로 봉건 질서가 존속된 것은 내부적으로 근대로의 이행에 필요한 움직임이 부재했기 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입니다.
    (내부적인 동인이 부재한데 관료제에 의한 소위 산업화 혹은 근대화가 가능한지도 의문이기도 하고 시기적으로도 그렇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 애널리틱스